광주 서구 '착한 원룸 건물주' 고독사 예방 앞장
상무1동·금호2동 건물주협의회와
복지사각지대·고독사 예방 MOU
입력 : 2024. 05. 19(일) 16:23
광주 서구는 지난 17일 서구청 나눔홀에서 상무1동 파랑새원룸타운, 금호2동 푸른마을원룸타운과 함께 ‘복지사각지대 및 고독사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광주 서구 제공
광주 서구는 지난 17일 서구청 나눔홀에서 상무1동 파랑새원룸타운, 금호2동 푸른마을원룸타운과 함께 ‘복지사각지대 및 고독사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상무1동, 금호2동 원룸타운 내 거주하는 세입자를 대상으로 장애, 질병, 빈곤 및 사망 등 사회적 위험에 놓인 가구를 조기에 발견해 고독사 예방 민관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앞서 서구는 지난 2월 사업 추진계획 수립 후 각 건물주협의회 정기모임에서 의견을 조율했으며, 이날 협약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

건물주협의회원 45명은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위촉돼 위기가구 발굴을 위한 인적자원망으로서 역할을 수행한다. 사회적 고립에 대한 인식개선, 홍보캠페인 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서구 복지정책과는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해 공공요금 연체료 지원, 기초수급자, 안부확인, 공모사업을 통한 특화사업비 지원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이강 서구청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건물주와 홀로 생활하는 세입자 간 사회관계망 형성을 통한 보호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위기가구 주민들이 사회적 고립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협력해 주길 바라며, 서구도 복지서비스 지원·연계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주비 기자 jubi.kang@jnilbo.com
광주자치구 최신뉴스더보기

기사 목록

전남일보 PC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