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위하준 '졸업', 시청률 5.2% 출발
입력 : 2024. 05. 12(일) 15:32
tvN 주말극 ‘졸업’
정려원 주연의 tvN 주말극 ‘졸업’이 5%대 시청률로 출발했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졸업’ 1회는 시청률 전국 시청률 5.2%를 기록했다. 이는 전작인 ‘눈물의 여왕’의 첫 회 시청률(5.9%)보다는 0.7%포인트 낮은 수치다.

같은 시간 방송한 KBS 2TV ‘미녀와 순정남’은 시청률 15.2%로 1위를 지켰다. MBC TV 금토극 ‘수사반장 1958’는 9.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 드라마는 베테랑 학원 강사 ‘서혜진’(정려원)과 10년 만에 돌아온 제자 ‘이준호’(위하준)의 로맨스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2018) 안판석 PD가 만든다.

첫 방송은 14년 차 베테랑 강사 서혜진의 일상으로 시작됐다. 뛰어난 강의력과 특유의 빈틈없는 단정함으로 대치동에서 스타 강사로 통하는 그는 소속 학원인 ‘대치 체이스’의 간판이기도 했다. 매일을 정신없이 학생들에게만 몰두하며 살아가던 그의 삶에 예상치 못한 사건이 벌어졌다. 중간고사 국어 문제에서 학생의 해석과 교사가 정한 정답이 엇갈린 상황이 벌어진 것.

이의 제기를 하라고 권한 서혜진의 말대로 학생들은 담당 국어 교사인 ‘표상섭’(김송일)을 찾아갔지만 표상섭은 학생들의 이의제기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학부모들의 걱정에 서혜진은 직접 표상섭을 찾아갔다. 서혜진이 학부모가 아닌 학원 강사임을 알게 된 표상섭과 재시험을 요청하는 서혜진 사이 갈등이 일기도 했다.

녹록지 않던 하루의 끝, 서혜진은 모두가 떠난 학원 로비에서 홀로 술잔을 기울였다. 대치 체이스의 장학생 명단을 보며 위안을 가지던 그때, ‘1호 장학생’ 장본인이 나타났다. 서혜진의 노력으로 8등급에서 1등급으로 올라가는 기적을 선보이며 모두를 놀라게 했던 이준호였다. 들뜬 기분으로 그와 회포를 풀었다.

다음날 서혜진은 뜻밖의 상황과 마주했다. 표상섭으로부터 재시험을 치를 것이란 연락을 받은 것. 그를 놀라게 한 사람은 또 있었다. 대치 체이스 신임 강사 필기시험이 진행 중인 시험장에 앉아 있는 이준호였다. 깜짝 놀란 서혜진은 이준호를 따로 불러냈다. 이준호는 퍼붓는 서혜진의 질문에 “회사 십 년 치보다 수십 배 정도 더 벌어야겠어서”라는 지원 동기부터 시작해, 가볍고 명쾌한 답을 이어갔다. 그럴수록 더욱 답답해진 서혜진은 연애도 못 한다며 학원 강사의 단점을 줄줄이 늘어놓았지만, 이준호는 “알아서 할게요”라며 웃어넘겼다. ‘졸업’ 2회는 이날 오후 9시20분 방송된다.
뉴시스
TV·연예 최신뉴스더보기

기사 목록

전남일보 PC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