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성일종 'VIP격노 죄 아냐' 발언에 "이쯤되면 자백"
"여당 민심 역주행·한심한 오독"
입력 : 2024. 05. 26(일) 16:29
강유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성일종 국민의힘 사무총장이 채상병 사망사건 수사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격노한 게 죄냐’고 말한 데 대해 “이쯤 되면 자백”이라고 주장했다.

강유정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낸 서면브리핑에서 “화 좀 낸 게 대수냐며 적반하장”이라며 “여당의 민심 역주행과 한심한 오독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형편없다”고 비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여당 지도부의 대통령 심기 경호 언사는 수사조차 대통령 감정에 따라 오락가락한다는 자백이나 마찬가지”라며 “이야말로 국기문란이며 국정혼란”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격노하면 수사 결과가 바뀌고 회수돼도 되는 것이냐”며 “스무 살 청년의 죽음에 대한 진실보다 VIP의 기분이 더 중요하냐”고 따져 물었다.

또 “검사 시절에도 기분에 따라 수사를 좌지우지했던 것이냐”며 “성 의원은 한 사람의 심기는 경호했을지 모르지만 온 국민의 심기를 격노케 했다”고 지적했다.

그국민은 대통령 본인을 위해 해병대원 특검법을 거부한 건 아닌지 묻고 있다“며 ”자신의 기분 때문에 수사 방향을 꺾고, 대통령실 개입 여부를 숨기려 수사에 개입하고, 자기를 지키려 특검을 거부했다면 분노는 이 정권에 대한 응징으로 폭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격노가 수사 방향을 바꾸었다면 그 격노는 죄다. 여당은 적반하장과 몰상식으로 국민들을 더 이상 격노케 하지 말라“고 엄포를 놓았다.
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
국회 최신뉴스더보기

기사 목록

전남일보 PC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