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클라이번 스타' 임윤찬, 광주무대 오른다

광주시향 ‘베토벤 : 윤이상’ 협연
내달 6일 전남대 민주마루 무대
베토벤 피아노협주곡 ‘황제’ 연주
홍석원 지휘… 공연실황 발매도

피아니스트 임윤찬
피아니스트 임윤찬

올해 반 클라이번 국제 콩쿠르에서 역대 최연소 우승을 차지한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광주 무대에 오른다.

광주시립교향악단(이하 광주시향)의 제367회 정기연주회 '베토벤 : 윤이상'이 오는 10월 6일 오후 7시30분 전남대학교 민주마루에서 열린다.

예술감독 홍석원의 지휘로 펼쳐지는 이날 무대는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로 막을 올리고 사무엘 바버의 '현을 위한 아다지오'와 윤이상의 '광주여 영원히'로 대미를 장식한다.

공연의 시작은 베토벤의 최대 역작 중 하나인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를 피아니스트 임윤찬과 협연한다. 황제는 장대한 스케일, 강렬한 추진력, 찬란한 색채로 타의 추종을 불허하며, 베토벤 자신조차 이 정도로 대담한 협주곡은 쓴 적이 없었다고 했다.

임윤찬은 반 클라이번 국제 콩쿠르 역대 최연소 우승이란 기록을 세우며 새로운 스타의 탄생을 전 세계에 알렸다. 특히 난해하기로 악명 높은 리스트의 초절기교 연습곡과 라흐마니노프의 협주곡 3번을 특유의 대담한 해석으로 완벽하게 소화해 일찍부터 유력한 우승후보로 거론됐었다. 콩쿠르 최연소 참가자이자 역대 우승자 가운데에서도 가장 어린 임윤찬은 우승에 앞서 인기상과 현대음악상까지 3관왕을 차지했다.

이어 예술감독 홍석원이 이끌 작품은 20세기의 가장 중요한 미국 작곡가 중 한 명인 사무엘 바버의 '현을 위한 아다지오'다. 고풍스럽고 장엄한 선율로 듣는 이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는 작품으로 서거, 추모 등 장엄한 공식 행사에서 자주 연주된다. 풍부한 선율 감각과 전통적 협화음 형식의 작품에서 신선하고 독창적인 음악을 이끌어내는 사무엘 바버의 역량이 잘 드러나는 작품이다.

마지막 무대는 윤이상의 '광주여 영원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작곡가 윤이상은 1980년 5월 18일 광주민주화운동을 정의와 자유를 위한 인류 보편의 표본이 되기를 원하며 곡을 작곡했다. 이후 이 곡은 전 세계의 자유, 민주와 평화를 위해서 싸우는 모든 사람과 시대의 모범적인 모델로 제시되는 곡이 된다.

이번 연주회는 윤이상의 고향 통영에서 초청받아 10월 8일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재연된다. 또한 이날 공연 실황을 녹음해 유니버설 뮤직코리아를 통해 도이치 그라모폰(DG) 레이블로 앨범을 발매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