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중국 우수 기업 간 교두보 역할"

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 지회 창립

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 광주전남지회는 지난 26일 광주 라마다호텔에서 주한중국광주총영사 및 기관·민간 경제관련 단체장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식을 개최했다. 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 제공
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 광주전남지회는 지난 26일 광주 라마다호텔에서 주한중국광주총영사 및 기관·민간 경제관련 단체장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식을 개최했다. 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 제공

광주와 중국 기업 간 가교 역할을 수행할 사단법인 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 광주전남지회가 창립했다.

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 광주전남지회는 지난 26일 광주 라마다호텔에서 주한중국광주총영사 및 기관·민간 경제관련 단체장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

창립식은 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 광주전남지회 조인철(전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 회장의 취임사와 지영모 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 이사장의 축사, 주한중국광주총영사관 장청강 총영사의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지영모 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 이사장은 "중국 총영사관이 설치돼 있는 광주, 부산, 제주 등에 포럼 지회 설립을 추진하던 중 첫 번째로 광주시에 포럼을 설립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중국의 우수기업과 광주·전남지역의 우수 기업들이 상호 합작투자를 통해 공동의 이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하는 교두보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인철 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 광주전남지회장은 "전 세계 한민족과 중화민족을 연결하는 기업인, 각 분야의 전문가들의 민간네트워크가 중심이 돼 경제, 사회, 문화, 교육, 체육, 의료, 과학기술 등 민간사업 분야에서의 교류를 더욱 활발히 해 대한인과 중화인의 우호친선과 공동번영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중민간경제협력포럼은 지난 2013년 8월 중국 복건성 백수양 카이청호텔에서 창립, 2015년 중국 베이징 조어대에서 1차 한중경제포럼을 개최한 이후 매년 많은 기업인들이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민간 기업 교류의 가교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해오고 있다.

지난 17일에는 중국공산당 리잔수 상무위원장이 방한 간담회를 갖고 오는 11월22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8차 한중경제협력포럼에 대대적인 지지를 요청한 바 있으며 다음 포럼에서는 네덜란드, 이스라엘, 인도, 파키스탄, 스리랑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제3국 공동 진출을 주제로 토론 및 합작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