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관광재단, '유니크베뉴' 발굴 공모

10개소 선정… 교육 등 지원

광주관광재단은 '2022 광주 유니크베뉴 발굴 공모'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유니크베뉴란 프랑스의 베르사유 궁전이나 한국의 국립중앙박물관 같이 MICE 전문시설(컨벤션센터, 호텔)은 아니지만 MICE 행사 개최도시의 고유한 컨셉이나 그 곳에만 느낄 수 있는 독특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MICE 행사 개최 장소를 말한다.

자격 요건은 △광주 소재, 30인 이상 동시 수용 가능한 공간 보유 △회의 및 연회 개최가 가능하며 상설 대관으로 운영되는 시설 △해당 시설에서만 느낄 수 있는 독특한 매력이 있는 시설 △2022년 현재 영업 중이며, 공고기간 중 현장 답사 및 확인이 가능한 시설이다. 4가지 요건을 충족하는 시설은 모두 신청 가능하다.

평가는 10월 중에 참가신청서와 기타 증빙서류를 바탕으로 전문 심사위원이 서류 심사와 현장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며, 최종 10개소를 광주 유니크베뉴로 선정할 계획이다.

재단은 최종 선정된 유니크베뉴 10개소에 인증패를 수여하고, MICE행사 유치 역량 강화 교육 및 홍보 책자 제작 등을 지원한다. 최종 선정된 유니크베뉴는 광주 MICE 얼라이언스(GMA) 유니크베뉴 분과 회원사로 등록되며, GMA 회원사에게 제공되는 각종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공모 접수기간은 오는 10월 11일까지로, 자세한 사항은 광주관광재단 홈페이지 내 알림마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준영 재단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중소규모의 MICE 행사가 많아지면서 유니크베뉴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만큼, 광주의 특색있는 유니크베뉴를 발굴하고 활성화하기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