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집중호우 예보에 심야 점검회의 주재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을 기하라"
이재민 구호, 응급복구 만전을 기하라"

윤석열 대통령, 폭우 피해 상황 점검회의 주재
윤석열 대통령, 폭우 피해 상황 점검회의 주재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또다시 집중호우가 예보되자 심야 점검회의를 열어 철저 대비를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집중호우 대비 및 복구상황 영상 점검회의를 주재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밝혔다.

윤 대통령은 기상상황, 호우 대비 및 복구상황을 보고받은 후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충남 부여와 청양 지역 수해복구 상황을 물으며 "이재민 구호와 응급복구 상황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영농시설 피해가 곧 생업기반 상실로 이어지는 만큼 피해조사를 신속히 실시하고, 복구비 지원 등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기상청장에게 "이상 기상현상과 기록적 폭우가 반복되는 상황에서 기상예보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재민 대피소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방역 관리에 주의를 당부하는 한편 치료제 공급이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주부터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져 있다고 언급하면서 "오늘부터 내일 비에 각별한 경각심을 가지고 대처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재난은 사회적 약자에게 더 큰 피해와 고통으로 다가온다"며 "저수 및 방류시설 등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통해 똑같은 피해가 재발되지 않도록 하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