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규정어기고 기대감 못미친 시교육청 인사

이교육감 첫 전문직 인사에 비판

 이정선 광주시 교육감호의 4년을 가늠해볼 첫 전문직 인사가 단행됐다. 지난 11일 단행된 정책국장에 최영순 광주교대부설초 교장, 교육국장에 김종근 효광중 교장 등 193명의 전문직 인사에 대한 평가는 부정적이다. 실력광주로 대표되는 이 교육감의 광주교육의 브랜드를 설계하고 구현할 조타수 선정에 큰 관심을 모은 이번 전문직 인사는 규정을 무시하면서까지 배치한 인사들로서는 기대감을 주지 못했다는 것이 중론이다. 이 교육감의 실력 광주 정책 기조가 선거 이후 변화되고 있다고는 하나 '이정선표'를 위한 포석으로서 읽히는 대목은 찾아볼수 없어 실망감이 크다. 야간 자율학습, 일제고사 부활, 학교 방문 격려 등은 구시대 유물이고 학생들의 맞춤형 진로·진학에 부응할 수도 없다. 이 교육감의 실력 광주 공약은 지난 6·1선거때 견인차 역할을 했으니 학부모에게 믿음을 주는 행정이 뒤따라야했다. 그런데 전문직 1년내 인사 전보 금지 규정을 위반하면서 이뤄진 교육국장 등의 인사는 동의를 얻기 어렵다. 단체장의 인사권은 존중받아야 하나 지난 2019년 '전문직 인사 6개월'로 기관 경고 받은 전례를 무시하고 강행한 것은 더더욱 그렇다. 선거를 통해 광주교육을 책임지는 권한을 가져다할 지라도 지켜야할 규정을 의도적으로 간과하는 것은 정의롭지 못하다. 한마디로 자리만들기식 인사로 밖에 볼 수 없다. 주요 보직을 맡은 이들의 정년이 1년에서 1년6개월 정도 남은 현실에서 광주형 진로·진학정책과 미래 교육을 담아낼 수 있을지는 기대난이다. 적어도 긴호흡으로 진로·진학판에서 잔뼈가 굵은 이들을 찾아야 했다. 판에 박힌 정책으로 다양한 교육현장의 욕구를 충족시켜줄 맞춤형 교육이 될지 의문이다. 이 때문에 이번 인사가 교육 가족 내부에서 조차 선거용 인사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한편으로 선출직인 교육감도 시민들의 표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그래도 현란한 수사와 외부의 숨가쁜 활동이 아니라 더 차분하게 '실력광주와 다양성'에 대해 제기되고 있는 혼선도 줄이고 이를 정책으로 조직 개편안에서 담아내는 데 주력해주기 바란다. 편집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