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재밌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수업에 참여했어요"

‘금호고 AI·SW 융합 로봇코딩교육’ 성료해
조선대-광주 북구청 손잡고 관내 교육 실시

조선대학교 SW중심대학사업단이 광주 북구청과 3년째 진행하고 있는 '2022 금호고 AI·SW 융합 로봇코딩교육' 프로그램을 최근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조선대 제공
조선대학교 SW중심대학사업단이 광주 북구청과 3년째 진행하고 있는 '2022 금호고 AI·SW 융합 로봇코딩교육' 프로그램을 최근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조선대 제공

"더 배우고 싶을 만큼 평소 접하기 어려운 로봇코딩을 경험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조선대학교 SW중심대학사업단이 광주 북구청과 3년째 진행하고 있는 '2022 금호고 AI·SW 융합 로봇코딩교육' 프로그램을 최근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6일 조선대학교 SW중심대학사업단에 따르면 인공지능(AI) 인재육성 기반마련을 위해 광주광역시 북구청과 함께 2020년부터 업무협약을 맺고 3년 동안 지속적으로 'AI·SW 융합 로봇코딩교육'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

프로젝트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해 기획됐으며 AI 거점 지역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광주지역에서 북구 관내 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지난 4월 전대사대부고를 시작으로 5월 고려고등학교에 이어 6월 금호고등학교 1~2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총 12차시 AI·SW 융합 로봇코딩교육을 운영했다.

교육은 조영주 담당교수를 비롯해 한전KDN-조선대학교-전남도교육청이 함께하는 전국 최초 산·학·관 프로젝트인 SW교육 강사 양성과정에서 배출된 우수한 인재들인 SW중심대학사업단 노치상 연구원, 컴퓨터공학과 김준현, 김성욱, 하태준 학생 조교진이 참여했다.

금호고에서는 1학년 박이건, 백서윤, 이수호, 김요한, 고준혁, 홍준서, 고재원 2학년 최유민, 안상영, 장수민, 고현우, 정호승, 이건홍, 이경민 학생들이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교육은 △AI·SW를 활용한 프로그래밍 코딩 △AI 머신 러닝 △메타버스 이해 및 제작 △프로그래밍 언어 △각종 로봇 코딩 교육 등의 체험중심으로 진행됐다.

교육에 참여한 금호고 학생들은 "AI와 메타버스에 대해 쉽게 배울 수 있어 값진 시간이었다"며 "AI 기계학습 알고리즘을 배우고 싶었고 이번 수업에서 너무 재미있게 배워 매주 시간가는 줄 모르고 수업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또한 "12시간이 매우 짧게 느껴졌고, AI와 SW를 어렵지 않게 즐기면서 체험할 수 있어 좋았다"면서 "미래진로에 대한 목표가 생겨 보람됐다", "더 배우고 싶을 만큼 평소 접하기 어려운 로봇코딩을 경험할 수 있어 좋았다", "재미있게 수업해주는 교수님과 선생님들이 있어 알게 된 것도 많고 더 하고 싶은 것도 많아졌다"등 다양한 소감을 전했다.

SW중심대학사업단 조영주 담당교수는 "전대사대부고, 고려고에 이어 금호고에서 진행한 이번 AI·SW 융합 로봇코딩교육은, 국가경쟁력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 경쟁 우위를 선점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AI·SW 인재 육성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이어 "6월 둘째 주부터 시작한 이번 금호고 AI·SW 융합 로봇코딩교육은 학생들과 문제해결능력을 키워가며 논리적인 사고력을 키울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면서 "수업을 마무리하며 아쉬워하는 학생들에게 향후 학생들의 미래진로 선택에 도움이 되고 AI·SW기초역량, AI·SW Coding역량, Bigdata 활용역량 등을 강화하는 등 현대사회가 요구하는 핵심역량의 교육과정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꾸준히 지원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북구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AI 중심도시 중요 지역으로서 북구 관내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AI‧SW 가치 확산과 분위기 조성, 미래 필수 요소인 AI‧SW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을 계속 추진할 예정"이라며 "조선대학교 SW중심대학사업단과 진행하는 'AI·SW 융합 로봇코딩교육'은 학생, 교사, 학부모 모두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고 있어 지속적으로 운영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