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사전투표율 1일차 10.18%…4년 전보다 1.41%p↑

지역별로 전남 17.3% 최고, 대구 7.0% 최저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첫날 10.18%로 마감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첫날 10.18%로 마감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1일차 사전투표율이 27일 10.18%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 2018년 제7회 지방선거(8.77%)보다 1.41%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이날 오후 6시 기준 전국 4430만3449명의 유권자 중 450만8869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지역별 사전투표율은 전남이 17.3%로 가장 높고 대구가 7.0%로 가장 낮았다.

지역별로 ▲서울 10.09% ▲부산 9.36% ▲대구 7.02% ▲인천 9.64% ▲광주 8.60% ▲대전 9.42% ▲울산 9.55% ▲세종 10.05% ▲경기 9.0% ▲강원 13.32% ▲충북 10.89% ▲충남 10.36% ▲전북 13.31% ▲전남 17.26% ▲경북 12.21% ▲경남 10.71% ▲제주 10.84% 등순이다.

국회의원 보궐선거 1일차 잠정 사전투표율은 10.62%(12만7596명)다. 직전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출마한 인천계양구을은 충남 보령시서천군에 이어 투표율 상위 2위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대구수성구을 8.11% ▲인천계양구을 11.98% ▲경기성남시분당구갑 10.16% ▲강원원주시갑 10.04% ▲보령시서천군 16.38% ▲창원시의창구 8.3% ▲제주시을 11.25% 등이다.

일반 유권자는 27일~28일 이틀 동안 전국 3551개 투표소에서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투표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진자 등(격리자 포함)은 사전투표 2일 차인 28일 오후 6시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투표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