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경제통합 먼저… '창의적 의지'로 협력하자"

강기정, '선 경제통합 후 행정통합'
"경제기반·교통망 부터 통합시도
"광주·전남 상생협력특별위 구성
尹 정부 기회개발특구 적극 활용

6·1지방선거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가 전남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있다. 나건호 기자
6·1지방선거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가 전남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있다. 나건호 기자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후보는 "광주·전남이 경제통합을 우선적으로 이뤄야 하며, 행정통합은 국가가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지자체를 묶는 광역권 통합이 '선 경제통합 후 행정통합'으로 가야 한다는 구체적인 계획이어서 관심을 끈다.

강 후보는 26일 자신의 선거캠프에서 진행된 전남일보와의 인터뷰에서 "17개 시·도가 무한경쟁해선 중앙정부를 이길 수 없고 수도권을 이길 수가 없다"며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충청권이 메가시티로 대응해서 일정한 성과를 냈던 것은 사실이다. 광주, 전남·북도 그렇게 가야한다"고 밝혔다.

상생과 협력을 바탕으로한 '창의적인 의지'는 통합의 핵심 동력으로 꼽았다. 강 후보는 "윤석열 정부는 국정과제에 기회개발특구를 지원하겠다고 했다"며 "시·도와 광역경제권이 주체적으로 지역을 개발하면 정부가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정책이다. 광주와 전남이 창의적인 의지로 상생하고 협력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강 후보는 광주·전남의 상생을 위해 전남지사 당선인과 함께 후보 직속의 상생협력특별위원회를 꾸리고 각 분야별로 전문위원회를 구성해 협력활동을 다각화한다는 계획이다.

강 후보는 "광주, 전남·북이 머리를 맞대고 호남을 살려야 한다"며 "반도체 등 첨단 미래산업 공동유치, 광역철도·고속도로 등 교통망 확충, 물류·인적자원·관광 등 상호 교류협력 확대, 경제·생활권 통합 등을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호남 통합' 방법론으로 경제통합을 우선 과제로 꼽았다. 강 후보는 "경제통합이 가장 급하다. 행정의 문제는 최후의 문제다"며 "철도, 버스, BRT, 지하철, 택시 등 요금체계를 통합시켜 교통망을 연결하면 생활적으로 지역을 넘나들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제권과 교통망이 구축되면 자연스럽게 단일 생활권이 형성된다. 그때 행정통합 논의를 해도 늦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행정통합은 강원도, 제주도 등 특별자치도 형태로 되거나 그렇지 않을 경우 전국이 동시에 행정통합을 진행해야 한다"며 "(광주시정은) 교통망을 잘 연결하고, 생활이 하나가 되는 경제통합을 잘 이루는 일에 힘써야 한다. 이런 과정에서 어느날 국가가 행정통합을 전국적으로 해야된다고 하면 추진할 수 있다"고 통합 방법론도 제시했다.

최황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