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민선 7기 마지막 공공기관장 회의

26일 시 산하 26개 기관장 참석
李 "직원채용 투명성 큰 성과"

이용섭 광주시장이 26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공공기관장 회의'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이 26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공공기관장 회의'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광주시는 26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이용섭 시장 주재로 시 산하 26개 공공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기관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 시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공공기관의 가장 큰 성과는 산하 공공기관 통합채용제도를 도입해 직원채용의 투명성과 공정성이 확실하게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그동안 각 기관들이 직접 직원들을 채용하던 기관별 채용방식을 탈피해 2019년부터 통합채용제도를 도입해 객관적·과학적으로 채용방식을 혁신하면서, 연고와 정실에 의한 채용 관련 비리나 잡음이 사라지고 채용의 공정성과 투명성이 확실하게 자리 잡게 됐다.

이 시장은 "지난 4년 동안 산하공공기관의 사업이나 운영에 부당한 개입이나 지시를 일절 하지 않고, 기관장들이 전문성을 바탕으로 소신껏 일할 수 있도록 전권을 부여해 기관 운영의 독립성과 책임성을 제고했다"고 말했다.

참석한 공공기관장들은 "인사와 업무의 자율성이 보장돼 소신있게 일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민선 7기 추진해온 정책이나 사업들이 민선8기에도 일관성과 지속성을 가지고 추진될 수 있도록 민선 7기를 잘 마무리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