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더 크고 더 강한 광주 위해 도약"

올해보다 11.6% 증가 7조121억…역대 최대

이용섭 광주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이용섭 광주시장이 "민선7기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더 크고 더 강한 광주'를 위해 새롭게 도약하고 성장하는 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26일 광주시의회 시정연설을 통해 "시대의 화두인 인공지능과 기후위기 대응, 노사상생 등을 발빠르게 선점했다"며 2022년은 코로나19로 침체된 민생경제 회복과 사회안전망 강화에 중점을 두고 인공지능을 중심으로 한 미래산업 육성과 도시철도 2호선 건설, 생활SOC 확충 등 더 나은 광주를 위한 투자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시가 시의회에 제출한 본예산 규모는 7조121억 원으로, 올해보다 11.6%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다.

시는 우선 코로나19 관련 예산 1조3500억 원을 편성했다. 핵심과제인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일자리사업 269건에 1조2162억 원을 반영했고,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을 확대해 2000여 명의 청년들에게 문화콘텐츠·자동차 등 지역산업과 연계한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키로 했다.

이와 함께 지역경제 발전과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인공지능 중심의 미래산업 육성에 513억 원을 편성하고 2045년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 실현을 위한 친환경 녹색도시 조성에 3396억 원의 혈세를 사용키로 했다.

아울러 안전하고 편안한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도시철도 2호선과 상무지구 광주형 평생주택 등에 5554억 원을 편성됐다. 광주의료원과 감염병전문병원 건립, 원거리 119안전센터 확충, 소방헬기 보강 등도 주요 사업이다.

이용섭 시장은 "내년은 그동안의 결실을 토대로 도시경쟁력과 시민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그린 스마트 펀 시티로의 도약과 성장을 준비해야하는 중요한 시기"라며 "더 크고 더 강한 광주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시의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