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선대위 재정비…'李 친정체제·尹 총괄공석'

민, 사무총장 김영진·전략기획위원장 강훈식
국, 김종인 빠진채 주호영 등 5인 체제 구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가 진열을 재정비하고 본격적인 대선체제에 들어갔다.

민주당은 25일 당 사무총장에 재선의 김영진 의원을, 전략기획위원장에 강훈식 의원을 임명했다. 전날 일괄 사퇴한 핵심 당직 자리에 이재명 후보의 최측근을 전진배치한 것으로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변화가 시작됐다는 평가다.

두 의원은 각각 선거대책위원회 총무본부장과 전략본부장을 겸임하게 된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국민의 뜻에 따라 선대위를 유능하고 기동력 있게 쇄신하겠다는 이 후보의 의지를 뒷받침하게 위한 인선"이라고 설명했다.

김 사무총장은 지난 2017년 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 이 후보를 도왔던 측근이자 '7인회' 멤버다. 이번 경선 캠프에서도 최측근으로 활동했고, 쇄신작업에 들어가기 전 선대위에서도 핵심 보직인 상황실장을 맡았다.

김 사무총장이 당 살림살이를 총괄함에 따라 이 후보의 당 장악력도 높아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7인회(정성호·김영진·김병욱·임종성·문진석·김남국 의원, 이규민 전 의원) 다른 멤버들 역시 전면에 배치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은 지난 2018년 같은 보직을 지낸 당내 전략통이다. 직전 선대위에서는 정무조정실장을 맡아 지근거리에서 이 후보에게 정무적 조언을 하는 등 측근으로 자리잡았다.

이재명 후보는 내년도 예산안, 민생법안 처리를 담당할 박완주 정책위의장 등은 정책 연속성 등을 위해 유임하기로 결정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두 분을 우선 교체했고, 나머지 당직자는 별도 특별한 인사가 있기 전까지는 유임된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재명의 민주당'을 위한 선대위 개편 작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선대위의 슬림화, 기동성 강화라는 기조 아래 재구성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후보는 김 사무총장을 비롯해 송영길 대표와 추가 인선을 논의할 계획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같은날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급 인사를 단행했다. 정책총괄본부장에 원희룡 전 제주지사, 조직총괄본부장에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에 김성태 전 의원,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에 이준석 당대표, 총괄특보단장에 권영세 의원, 종합지원총괄본부장에 권성동 사무총장이 임명됐다.

선대위 대변인에는 전주혜·김은혜 의원, 김병민 전 비대위원, 원일희 전 SBS논설위원이 이름을 올렸다. 공보단장은 조수진 의원, 공보실장은 박정하 강원 원주시갑 당협위원장이 맡았다. '약자와의동행위원회' 위원장은 윤석열 후보가 직접 맡고 김미애 의원이 부위원장에 임명됐다. 이에 따라 윤석열 선대위는 이준석·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김한길 새시대위원장과 6개 총괄본부장 구도가 채워졌다.

그러나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이견을 좁히지 못해 비워져 있는 상태다.

윤 후보는 "선거운동이 더 지체돼서는 곤란하고, 1분1초를 아껴가면서 우리가 뛰어야 될 그런 상황"이라며 "선대위가 출발하게 된 만큼 저 역시도 압도적 정권교체를 위한 대장정을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선대위 구성은 한 번에 전부 마무리해서 발표하는 거보다, 일단은 기본적인 우리 당조직과 관련해서 우리 당에서 출발되는 선대위 조직을 먼저 구성을 좀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선대위 출범을 미룰수 없다는 의미로, 김 전 위원장에게 결단의 시간이 임박했음을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는 "민생, 공정, 미래 가치로 국민통합을 이루고 대한민국을 정상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해야할 것 같다"며 "중도와 합리적 진보까지 아우르는 모습을 통해 민주당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