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구 노사민정협의회, '다함께 한끼' 호응

주민·노동자 만남… 상생 아파트 근무 환경 조성

광주 서구 제공
광주 서구 제공

광주 서구 노사민정협의회가 관내 아파트 입주자와 근로자가 상생하는 아파트 조성을 위해 펼치고 있는 '다함께 한끼' 사업이 눈길을 끌고 있다.

26일 서구에 따르면, '다함께 한끼'는 쌍촌·치평·화정·유촌·내방동 일대 32개 아파트, 529명을 대상으로 29일까지 진행된다. 해당 사업은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와 서구 노사민정협의회가 공동으로 추진, 지난 2019년부터 시작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필수 분야에서 묵묵히 대면 업무를 수행하는 공동 주택 필수 노동자들의 역할과 중요성이 부각됐다. 서구 노사민정협의회는 입주민과 노동자가 도시락으로 만남의 자리를 마련해 애로사항 청취 및 의견을 나눴다.

서구 노사민정협의회 관계자는"앞으로도 노·사상생의 문화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