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기독병원, 감염병 전담병원 개소 "코로나 극복 최선"

전체 음압 시설 갖춘 29병상 운영
감염병 대응체계 모의훈련도 실시

광주기독병원은 25일 코로나19 중등증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음압시설을 갖춘 29병상을 운영하는 감염병 전담병원 개소식을 갖고 감염병 대응체계 모의훈련을 했다. 광주기독병원 제공
광주기독병원은 25일 코로나19 중등증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음압시설을 갖춘 29병상을 운영하는 감염병 전담병원 개소식을 갖고 감염병 대응체계 모의훈련을 했다. 광주기독병원 제공

광주기독병원(병원장 최용수)은 지난 25일 코로나19 중등증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감염병 전담병원 개소식을 했다고 26일 밝혔다. 감염병 대응 체계 모의훈련도 진행했다.

감염병 전담병원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가 또는 지자체로부터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받은, 환자 분류 기준상 중등증(중등도 위험군) 환자의 치료·관리를 전담하는 병원이다.

지난 9월 행정명령에 의해 비수도권 내 300~700병상 종합병원 중 코로나19 치료 병상을 운영하지 않고 있는 병원을 대상으로 허가 병상의 5%를 감염 병상으로 확보하게 됐다.

이에 광주기독병원은 병동 1곳 29병상을 음압 시설을 갖춘 감염병 전담 병상으로 전환했다.

광주기독병원의 감염병 전담병원은 병동 내 환자치료구역 전체에 음압 시설을 갖췄다.

또 의료진 출입구와 환자 출입구의 동선을 철저히 분리했다.

의료진 구역에서 환자 구역으로 이동할 때 전실과 착의실을 거치게 된다. 의료진 출입구로 나올 때는 탈의실-샤워실-착의실-전실을 거치는 등 철저한 동선 관리를 통해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에 최우선을 뒀다.

해당 병동은 광주시 방역당국에 의해 배정된 중등증 환자만 이송된 구급차로 들어올 수 있다.

이송된 환자는 병동 외부의 정해진 입구를 통해 병동에 입실하게 되고 병원 내 다른 동선을 통해서는 들어갈 수 없으며 모든 입·퇴원 수속은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이날 광주기독병원 감염병 전담병원 개소식과 대응 체계 모의훈련에는 최용수 병원장과 김병내 남구청장, 곽은영 남구보건소장, 광주 감염병관리 담당주무관 등이 참석했다.

최용수 광주기독병원장은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광주기독병원에서 결핵 환자 치료를 위해 헌신하셨던 선교사님들을 생각하며 마음이 무거웠다. 이렇게 감염병 전담병원을 운영할 수 있게 돼 빚진 자의 마음을 더는 것 같아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입원 치료를 받게 될 환우들을 치료하고 섬기며 코로나 극복을 위해 모든 직원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병내 광주 남구청장은 축사를 통해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의 증가 등을 우려하며 불안했었는데 광주기독병원이 감염병 전담병원을 개소하게 돼 든든하고 감사하다"며 "감염병 전담병원을 운영하는 중에 구청과 보건소의 역할이 필요할 경우에는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