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 개막

28일 까지 경북 안동…현정부 균형발전 정책 성과 공유

경북 안동에서 2021 대한민국 균형발전 박람회가 막이 올랐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김사열)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이번 박람회를 26일부터 28일까지 17개 시·도와 함께 마련했다.

균형발전 박람회는 지난 2004년 부산을 시작으로 해마다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의 지역 박람회이다. 국가균형발전 비전과 정책을 논의하고 균형발전 성과 및 지역혁신 사례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장이다.

올해는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균형발전 박람회로, 주요 균형발전 정책 성과를 종합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지역이 주도하는 초광역협력'이라는 주제 아래 향후 균형발전 정책 방향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박람회 개최지인 안동은 대구에서 이전한 경북도청이 자리한 곳이다. 코로나 시대 신산업(백신)을 통해 지역 주도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경북 북부권 균형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26일 열린 개막식에서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비롯해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등 18개 시‧도, 관계 부처, 국가균형발전위원, 지역산업진흥 유공 포상자 등 49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지역산업 진흥에 기여한 공로로 훈장 1점, 포장 2점, 대통령 표창 8점, 국무총리 표창 9점이 수여됐다.

이중 철탑산업훈장은 (주)아이오티플렉스 박문수 대표이사에게 수여됐다. 균형발전 박람회는 △국가균형발전 비전과 정책, 지역혁신 우수사례 등을 소개하는 전시 박람회 △균형발전 관련 교수, 연구자들의 집단지성의 장인 정책 박람회 △지역혁신과 균형발전 주체들 간 교류의 장인 국민 참여 행사로 구성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