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광주 미래먹거리 산업 육성"

13일 동구 AI창업캠프 등 방문
"광주, 역사될 수 있도록 지원"

김부겸 국무총리와 이용섭 광주시장, 박상철 호남대학교 총장 등이 13일 광주 광산구 호남대학교 미래자동차공학부 상상공작소에서 학부생들이 직접 만든 EV 자작차를 둘러보고 있다. 나건호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와 이용섭 광주시장, 박상철 호남대학교 총장 등이 13일 광주 광산구 호남대학교 미래자동차공학부 상상공작소에서 학부생들이 직접 만든 EV 자작차를 둘러보고 있다. 나건호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13일 광주를 찾아 국가전략 핵심과제로 추진 중인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등 주력산업 현장을 둘러보고 정부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김 총리는 이날 인공지능 국가전략 핵심과제로 추진 중인 '광주 인공지능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의 추진현황을 살펴봤다. 이번 방문은 광주시 인공지능 창업의 산실인 인공지능 창업캠프에서 혁신적인 인공지능 제품 개발에 매진하고 있는 스타트업을 격려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먼저 김 총리는 광주시로부터 '광주 인공지능 집적단지 추진현황'을 보고받았다. 광주시는 현재 인공지능 스타트업 입주지원 시설인 인공지능 창업캠프 운영과 자동차‧에너지‧헬스케어 등 인공지능 융합인재 양성대학 4개교 선정‧지원 및 인공지능 융합 기술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김 총리는 "광주시 인공지능 집적단지 사업은 국가 균형발전 프로젝트 선도모델로 다른 지역에서도 인공지능 등 신산업에 투자가 확대되어 지역의 혁신경쟁이 더욱 촉진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또한, 김 총리는 "청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인공지능 분야에서 기업이 투자하고 싶고, 청년들이 일하고 마음껏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 질 수 있도록 지역에서도 힘을 함께 모아달라"며 "광주시 인공지능 집적단지가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고, 대한민국 인공지능의 역사에 큰 이정표가 될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다짐했다.

추진현황 보고에 이어 김 총리는 광주 인공지능 창업캠프를 둘러보며, 입주 스타트업이 개발한 인공지능 제품 시연을 관람하고 격려했다. 이날 김 총리는 호남대 미래자동차 상상공작소, 광주 최중증발달장애인 돌봄센터 등을 방문했다.

김 총리는 전기자동차, 자율주행차 실험·실습을 위한 전용공간인 호남대 '미래자동차 상상공작소'를 찾아 실습생인 청년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호남대는 정부지원사업인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및 'AI융합대학 지원사업' 등에 선정되는 등 대학 혁신 및 특성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지역대학의 위기는 곧 지역의 위기로 직결되는 만큼, 지역대학과 지자체,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 극복해야 한다"며 "정부도 대학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경쟁력을 갖춰 나갈 수 있도록 불필요한 규제는 완화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총리는 산업 현장외에도 광주 최중증발달장애인 돌봄센터 등을 방문, 봉사자 등을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