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붕괴 참사 계약 브로커 영장 실질심사 참석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사업 정비 4구역 철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 공사 수주 대가로 뒷돈을 챙긴 브로커 주모(70, 사진 오른쪽)씨가 13일 광주지법 101호 법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경찰관들과 이동하고 있다.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사업 정비 4구역 철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 공사 수주 대가로 뒷돈을 챙긴 브로커 주모(70, 사진 오른쪽)씨가 13일 광주지법 101호 법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경찰관들과 이동하고 있다.

광주시 동구 학동 재개발사업 정비4구역 철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 공사 수주 대가로 뒷돈을 챙긴 브로커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13일 광주지법에서 열렸다.

이날 오전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광주지법 101호 법정(영장실질심사장)을 오간 학동 4구역 계약 브로커 주모(70)씨는 혐의 인정 여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주씨는 앞서 구속기소된 브로커 이모(73)씨와 공모해 2019년 3월 '학동 4구역 재개발조합이 발주한 공사를 따주겠다'고 속여 업체 1곳으로부터 1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학동 재개발 4구역 내 주요 하청 철거 계약 구조는 △일반 건축물(재개발조합→현대산업개발→한솔·다원이앤씨→백솔) △석면(조합→다원·지형이앤씨→대인산업개발→해인산업개발) △지장물(조합→거산건설·대건건설·한솔) △정비기반 시설(조합→효창건설·HSB건설) 등으로 파악됐다.

브로커들은 조합 계약 수주를 대가로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돈을 받아 챙기거나 이권에 개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