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23일 비대면 진료 재개…응급실 25일부터 제한 운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생으로 일부 병동 동일집단(코호트) 격리된 전남대학교병원이 23일부터 비대면 방식으로 진료를 재개한다.

응급실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25일, 대면진료는 26일부터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전남대병원은 오는 23일부터 전화상담 방식으로 비대면 진료를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전화진료를 위한 시스템은 구축됐으며 해당 과에서 처방 대상자를 선별해 진료를 개시할 예정이다.

수납도 온라인을 통해 이뤄지며 처방전은 환자가 지정한 약국에 팩스를 보내는 방식으로 발급한다.

초진환자는 비대면 진료 대상에서 제외된다.전화진료 뒤 병원내 코로나19 상황이 어느정도 해소되면 26일 부터 전면 대면 진료를 시작할 계획이다.

반면 응급실 치료 중단은 22일까지였지만 의료진의 자가격리 등으로 인해 24일까지로 연장한다.

이어 내과계와 외과계 의료진 가용 여부 등을 파악한 뒤 25일부터 제한적으로 운영을 재개할 방침이다.

안영근 병원장은 "코호트 격리된 상황에서 대면진료를 쉽게 결정할 사안은 아니지만 각 과별로 진료 가능한 방안을 최대한 모색해 환자들을 직접 진료할 수 있는 시기를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대병원은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신경외과 전공의를 비롯해 의료진, 환자, 보호자, 입주업체 직원과 가족 등 50여명이 집단감염돼 1동(본관동)이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조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