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삶은 계속'...뻔하지만 준엄한 진리 풀어냈어요"

방탄소년단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BE (Deluxe Edition)'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왼쪽부터 RM, 지민, 제이홉.
방탄소년단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BE (Deluxe Edition)'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왼쪽부터 RM, 지민, 제이홉.

"저희가 이번 앨범을 통해서 핵심적으로 이야기하고 싶은 건, 어떤 상황이 일어나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삶은 계속된다는 거예요."

그룹 '방탄소년단'(BTS) 리더 RM은 20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 A관에서 열린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새 앨범 'BE(Deluxe Edition)'에 대해 이렇게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2시(한국시간) 세계 동시에 'BE(Deluxe Edition)'를 발매했다. 지난 8월21일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발표한 후 약 3개월 만이다.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모두가 무력감을 느끼는 지금 방탄소년단은 불안하고 두려운 기분과 함께 '그럼에도 이겨내야 한다'는 복잡한 감정을 꾸미지 않고 있는 그대로 이번 앨범에 담았다.

●'다이너마이트'·'라이프 고스 온'은 같은 뿌리

특히 타이틀곡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에 그런 메시지가 녹아 있다. RM은 이번 앨범이 '다이너마이트' 활동을 병행하면서 만들었다며 '라이프 고스 온'과 '다이너마이트'는 "뿌리가 같다"고 설명했다.

'다이너마이트'는 밝고 신나는 디스코 팝(Disco Pop) 장르에 유쾌한 가사, 역동적인 퍼포먼스가 조화를 이뤄 세계에 열풍을 일으켰다. 방탄소년단은 이 곡으로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에서 1위를 차지했다.

'다이너마이트'가 힘든 상황이지만 각자 할 수 있는 것들을 하자. 노래와 춤으로 자유와 행복을 찾자'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면, 이번 앨범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방탄소년단의 솔직한 심정과 진심이 더해졌다.

감성적인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가 특징인 얼터너티브 힙합(Alternative Hip Hop) 장르의 곡으로 '다이너마이트' 보다는 좀 더 진중하다.

RM은 "항상 저희는 '우리가 무슨 이야기를 할 수 있을까' 우리가 무엇을 해야만 하는가'라는 고민과 정상에서 출발한다"면서 "흥겨운 디스코인 '다이너마이트'는 (더운 여름이라는) 계절에 맞춰서 우울한 기울을 떨쳐내고 싶어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라이프 고스 온'에 대해서는 "'다이너마이트'와 결이 다르게 무게가 있지만, 단단하고 부그럽고 진중하게 위로를 건네는 곡"이라면서 "'그럼에도 삶은 계속된다', 뻔하지만 준엄한 진리를 따듯하고 방탄소년단 만의 색으로 풀어냈다"고 부연했다.

●멤버 참여도 높은 앨범…지민, 프로젝트 매니저

이번 앨범의 제목 'BE'는 '~이다', '존재하다'라는 뜻이다. 형태를 규정하지 않고 열린 의미를 가졌다. 지금 이 순간 방탄소년단이 느끼는 감정과 생각, 그리고 앞으로 계속 살아가야 하는 '우리'라는 존재에 관한 이야기를 전한다.

앨범에는 '라이프 고스 온'을 비롯 총 8개 트랙이 실린다. 가스펠(Gospel) 감성이 녹아 있는 네오 솔 R&B 사운드의 곡으로 슈가, 제이홉, 지민, 뷔가 호흡을 맞춘 유닛곡인 '내 방을 여행하는 법'이 두 번째 트랙이다.

이와 함께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를 중심으로 한 감성적 팝 발라드 장르로 뷔가 참여한 '블루 앤 그레이(Blue & Grey)', 펑키한 리듬을 기반으로 한 레트로 팝 디스코 장르의 '잠시', 올드스쿨 힙합 장르 기반의 이지리스닝 곡으로 제이홉이 곡 작업에 참여한 '병', 정국과 RM, 진의 유닛곡으로 정국이 작업에 참여한 '스테이(Stay)' 등도 포함됐다.

앞서 싱글로 발매된 '다이너마이트'는 이번 앨범에 포함하는 것을 두고 고민했지만, '라이프 고스 온'과 뿌리가 같은 만큼, 실었다. RM은 "(코로나19로 인해) 콘서트를 오래 못하고 있는 상황인데, 콘서트의 마지막은 불꽃놀이로 화려하고 아름답게 마무리되는 만큼 긍정적이고 희망적인 에니저지가 있는 '다이너마이트'를 수미상관처럼 배치했다"고 설명했다.

4번 트랙인 '스킷(Skit)'에는 방탄소년단이 '다이너마이트'로 '핫 100' 1위를 차지한 소식을 듣고 감격한 그 순간,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나눈 대화를 생생하게 담기도 했다. RM은 "정제되지 않은 순간을 담고자 했다"고 귀띔했다.

특히 발표하는 앨범마다 곡 작업에 두루 참여하며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온 방탄소년단은 이번 앨범에서 참여도를 더욱 높였다. 전곡의 작사·작곡은 물론이고, 분야별로 PM(Project Manager)을 정해 앨범의 방향을 잡는 기획 단계부터 콘셉트, 구성 등 앨범 작업 전반에 적극 동참했다.

지민이 앨범 전체 프로젝트 매니저(PM)로 일곱 멤버들과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사이에서 의견을 조율했다. 뷔는 비주얼 총괄로 정국은 뮤직비디오 감독으로 나섰다.

뷔는 "멤버들과 여행갔을 때 자연스레 담은 폴라로이드 사진과 일상의 우리 모습, 그리고 RM 씨가 제안한 '방' 콘셉트 아이디어를 구현했는데 그 과정이 쉽지만은 않았어요. 멤버들과 아미가 응원해 줘서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고 했다.

●신기록 행진은 계속…그래미서 이름 불리고 싶다

코로나 19는 방탄소년단에게도 역시 타격을 입혔다. 예정했던 대규모 월드투어가 모두 취소됐다. 하지만 올해는 방탄소년단에게 '커리어 하이'이기도 했다. '다이너마이트'로 통산 3번 '핫 100' 1위에 올랐다. 지난달에는 조시 685, 제이슨 데룰로의 '새비지 러브(Savage Love)' 리믹스 피처링으로 '핫 100'에서 두 번째 1위를 차지했다.

진은 올해에 대해 "불행했지만 그래도 행복했던 해"라고 돌아봤다. "저희 인생의 낙이 투어인데 취소돼 우울감에 빠지기도 했어요. 그런데 코로나로 인해 예정에 없던 '다이너마이트'로 '핫 100' 1위를 달성했죠. 또 '라이프 고즈 온' 앨범 역시 나오게 됐죠. 코로나가 없어져서 우리를 사랑해주는 팬들 곁으로 투어를 떠나고 싶다"고 바랐다.

제이홉은 잇딴 기록을 세운 뒤 음악에 더 집중하게 됐다고 전했다. "데뷔 때는 음원 차트 1위가 목표였죠. 스타디움까지도 아니고 체조경기장에서 공연할 수 있는 아티스트만 되면 좋을 거 같았어요. 이제는 좀 더 본질적으로 들어가는 부분이 있어요. 우리가 어떤 사람인지 인지하고 건강하게 음악과 퍼포먼스를 표현하는 것이 목표죠. 본질을 잊지 않고 발전해나가고 싶어요."

그럼에도 오는 24일(현지시간) 최종 후보를 발표하는 '그래미 어워즈'에 노미네이트되는 동시에 상을 받을 지가 큰 관심사다. 빌보드, AP통신 등 외신들은 방탄소년단의 후보 지명과 수상을 긍정적으로 내다 보고 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어워즈'와 함께 미국 3대 대중음악 시상식으로 통하는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는 수상했다. '그랜드 슬램' 달성을 위해서는 '그래미 어워즈' 수상만 남았다.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시혁 의장은 그래미어워즈를 주최하는 미국레코딩아카데미 회원이기도 하다. 이 상태로 뻗어나간다면, 방탄소년단과 방 의장이 수상자 명단에 오를 날도 멀지 않다.

RM은 방탄소년단이 연습생 시절이던 지난 2009년 2월 '제5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티아이(T.I.), 릴 웨인(Lil Wayne), 엠아이에이(M.I.A)., 제이지(Jay Z)가 함께 '스웨거 라이크 어스(Swagger Like Us)'를 부르는 장면을 보고 나서 그래미 꿈을 꾸게 됐다고 돌아봤다.

제이홉은 "큰 욕심일 수 있고, 야망일 수 있는데 아무래도 저희가 팀이다 보니 그룹 관련 상을 받았으면 한다"고 바랐다. "팀을 계속 유지해왔기에 너무나 저희에게는 중요한 부문이라고 생각해요. 만약 그 부문에서 상을 받는다면 정말 눈물이 날 것 같아요"라고 덧붙였다.

진도 "이루고 싶은 건 그래미예요. 우리에게는 너무나 영광스럽게도 빌보드 '핫100 1위'라는 성적이 있지만, 그래미에서 우리 이름이 한 번 불렸으면 좋겠다"고 바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