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천규, 광주 서구체육회장에 당선

정천규 광주서구체육회장 당선인. 광주시체육회 제공
정천규 광주서구체육회장 당선인. 광주시체육회 제공

정천규(57·사진) 전 서구체육회 상임부회장이 광주 서구체육회장에 당선됐다.

정 전 상임부회장은 19일 광주 서구체육회 1층에서 실시된 광주서구체육회장 보궐선거에서 총 129표 중 유효투표 83표를 획득해 신임 체육회장으로 선출됐다.

정 회장 당선인은 이날 43표를 얻은 이여성(63) 전 광주시생활체육회 사무처장을 40표 차로 앞섰다.

이날 투표에는 야구·축구 등 27개 정회원 종목단체회장과 각 동호인클럽회장 중 추첨에 의한 사람 등 선거인단 총 162명 중 129명이 투표에 참여해 79.6%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정 회장 당선인은 중흥축구클럽, 상무지구 축구연합회장, 광주서구축구협회장, 서구체육회 상임부회장, 광주시체육회 이사 등을 역임하며 전문체육과 생활체육 저변 확대, 주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한 체육인이다.

정 회장 당선인은 시체육회 인준을 받아 회장으로 취임하게 되며 임기는 전 서구체육회장 잔여임기로 2023년 정기대의원총회 전일까지 수행하게 된다.

정 당선인은 "그동안 서구체육회에 쌓였던 불통과 갈등을 씻어내고 소통과 화합으로 공명정대한 서구체육회를 꾸려가겠다"며 "진인사대천명을 늘 가슴에 품고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 없이 서구체육회 종목별 동호인 여러분을 섬기며 봉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서구체육회장 선거는 '후보 자격 시비'가 일던 박재현 서구체육회장에 대한 대의원들의 불신임 의결이 유효하다는 법원의 판단에 따라 보궐선거로 실시됐다.

정천규(오른쪽) 광주서구체육회장 당선인이 19일 광주 서구체육회에서 이세목 서구체육회 선거관리위원장으로부터 당선증을 교부받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광주시체육회 제공
정천규(오른쪽) 광주서구체육회장 당선인이 19일 광주 서구체육회에서 이세목 서구체육회 선거관리위원장으로부터 당선증을 교부받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광주시체육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