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관 침수피해 80여 일 진상 규명은?

유가족들이 유골함을 수습한 뒤 침수 된 유골함을 개봉해 유골을 말리고 있는 모습.
유가족들이 유골함을 수습한 뒤 침수 된 유골함을 개봉해 유골을 말리고 있는 모습.

폭우로 인해 1700여 구의 침수피해가 발생했던 광주의 A 추모관의 침수 피해에 대해 90% 인재라는 광주시 합동원인조사단의 결과 발표가 나왔다.

21일 광주시 합동원인조사단(유족·경찰·전문가)의 진상조사 결과에 따르면 침수 피해는 △기록적인 집중 호우로 영산강 수위가 높아져 침수사고에 요인으로 작용한 점 △새로나 추모관 지하 환풍구에 수반 시설이 없어서 침수가 발생된 점 △안전관리 기본법등 관련 법규에 인식부족으로 환기구에 대한 수방조치 미흡의 원인으로 발생된 자연 재해가 아닌 90% 인재라는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조사결과와는 별개로 배상 등의 문제는 시간이 더 걸릴 것을 보인다. 침수된 추모관 측에서 공식적인 대처를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사고 대책 위원회(유가족으로 구성) 관계자는 "사고 이후 A 추모관 측과 사고에 대한 처리 방안을 수차례 논의했고 사고 당시 추모관 측 B이사는 모든 비용 처리 및 4층 안치를 약속했었다"며 "하지만 현재는 일부 비용만 지금 하겠다고 말을 바꾼 상태이며 재안치한 유가족에게 추가비용 마저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답했다.

이어 "추모관 측에 수차례 연락을 시도해 사고 이후 발생 된 비용 등 배상안을 수차례 요청했으나 '천재지변'이라는 말과함께 변호사랑 대화하라는 말 뿐이다"고 말했다.

한편, 유가족으로 구성된 사고 대책 위원회는 사고 발생 이후 광주시에 사고 진상 조사를 요청했고 광주시는 지난달 7일 시와 북구청, 경찰, 유족 등으로 구성된 조사단을 꾸려 진상조사를 시작 했다. 이후 진상조사단은 지난 19일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