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항쟁 41주년…與 "진상규명해야" 野 "민주주의 위기"

[{IMG01}]

여야는 부마민주항쟁 41주년을 맞은 16일 민주화를 위해 힘쓴 영령들의 뜻을 기리며 민주화 정신을 계승할 것을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다만 여권은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과 철저한 진상규명에, 야권은 정권 비판 측면에 더 초점을 맞추면서 입장 차를 드러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내고 "부마민주항쟁은 공고하게만 보였던 유신독재의 벽을 무너뜨린 단초였고, 민주화를 향한 온 국민의 열망에 불을 지핀 항쟁이었다"며 "그 시절 유신철폐를 외치며 민주주의를 부르짖었던 뜨거운 마음은 지금도 바뀌지 않았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부마민주항쟁은 현재 진행형이다. 배상과 보상은 미흡했고 알아내야 할 사실은 많이 남았다"며 "충분한 배상과 보상, 철저한 진상규명에 민주당이 가장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의당도 "부마민주항쟁 피해자들 곁에 함께 하는 정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은 "부마항쟁연구소가 유족 등 부마민주항쟁 관련자 134명을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부마민주항쟁 피해자의 75%가 보상금을 한 푼도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제라도 부마민주항쟁 관련자들에 대한 제대로 된 보상과 지원이 반드시 이뤄져야 할 것이다. 부상·지원금 지급을 제한하는 구금일수 제한 규정 폐지, 보상금 상향조정, 치유기관 설립 등이 책임 있게 이행돼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41년 전 오늘 부산과 마산에서 울려 퍼졌던 학생과 시민들의 함성을 또렷이 기억한다"며 "민주화를 열망했던 위대한 목소리와 고귀한 희생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초석이 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그 숭고한 희생과 헌신으로 지켜낸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지금 위기에 처해 있다"며 "살아있는 권력이 자신들만의 성역을 만들고 국민 위에 군림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다시 시월에 서서' 오늘 기념식의 주제처럼 국민의힘이 다시금 부마민주항쟁의 고귀한 뜻을 되새기고 실천하겠다"며 "그리하여 그토록 바라던 국민이 주인 되는 민주주의, 국민에게서 권력이 나오는 민주주의를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도 "41년 전 부산과 마산에서 울려 퍼졌던 뜨거운 함성으로 말미암아 우리는 유신독재를 밀어내고 민주주의를 쟁취할 수 있었다"며 "숭고한 희생과 헌신에 가슴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허나 현재의 대한민국은 진정으로 국민이 주인인 나라인가 의구심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촛불 혁명으로 말미암아 민주주

[{IMG01}]

의 성지로 자리매김한 광화문에는 재인 산성까지 등장했다. 41년 전 자유 민주주의를 이룩하려 망설임 없이 거리로 뛰어나와 온몸을 다 바친 선배들께 실로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진정으로 국민이 주인인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