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철도 2호선 등 해법 시급
광주시 민선 7기 현안과 당면과제
“변화.혁신… 성공하는 광주”
공직사회 청렴.시민소통 강조
광주.전남 상생 현안도 ‘주목’
2018. 07.02. 21:00:00

광주 군공항 이전은 광주.전남이 함께 풀어야 할 현안 중 하나다. 김양배 기자

민선7기 ‘이용섭호’가 닻을 올리고 힘차게 출발했다.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를 위한 힘찬 출발이다.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는 ‘정의로움의 역사로 선하고 가슴 따뜻한 사람들이 강해지는 광주, 원칙과 정도를 지키는 사람들이 우대받는 광주, 변화하고 혁신하는 사람들이 성공하는 광주’다.

‘7대 정책방향’과 ‘3대 시정가치’는 ‘이용섭호’의 방향타다.

△시민의 삶을 바꾸는 일자리 시장 △소외와 차별이 없고 시민 모두가 행복한 공동체 △광주다움 회복으로 사람과 돈, 기업이 모이는 광주 △4차 산업혁명시대 중심도시 △민주.인권.평화의 세계 중심도시 △운명공동체인 광주.전남의 번영 도모 △지방분권시대 차별화된 광주발전이 7개 정책방향이다.

‘혁신, 소통, 청렴’은 3대 시정방침이다. ‘혁신’은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마음가짐이다. 이용섭 시장은 “변화의 시대 혁신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며 “지금까지 가보지 않은 새로운 길을 가야하고, 익숙하지 않고 불편하다고 거부하면 광주의 미래는 없을 것”이고 강조했다.

‘소통’은 민생 속으로 더 깊숙히 들어가는 용기다. “시민들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고 서민들의 아픔을 어루만지는 민생 시정을 펼쳐야 한다”는 당부다. ‘청렴’은 공직자들이 지켜야할 기본이다. 이 시장은 “청렴하지 않으면 공정할 수 없고, 공정하지 않으면 시민들로부터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며 “광주의 변화와 혁신을 일구는 일에 공직자들이 헌신과 봉사, 절제와 청렴으로 최선을 다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힘찬 출발, 녹록지 않은 현실은 외면할 수 없다. 꼬이고 꼬인 지역 현안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의 취임 전 그토록 강조했던 지역 현안에 대한 해법은 ‘미완의 과제’다. 이 시장이 인수위원회가 아닌 ‘광주혁신위원회’를 꾸린 이유가 바로 “현안에 대한 해법을 마련하겠다”는 것이었지만, 막상 결과물은 기대에 못 미쳤다.

대표적인 것이 광주도시철도 2호선 문제다. 도시철도 2호선 건설을 놓고는 혁신위원회 안에서 조차 논란이 일었고, 결국 이용섭 광주시장의 ‘결단’에 맡겨진 상태다. 광주 민간공항 이전을 포함한 군공항 이전,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 도시공원 일몰제 등 해법 역시 이용섭 시장에게 과제로 던져진 상태다.

민선 7기가 계승하기로 한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현대차와의 투자협상 마무리는 당장 풀어야할 과제다. 적정임금, 노사책임 경영 등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야 하는 등 풀어야할 문제가 한 둘이 아니다.

시민.사회단체와의 소통도 과제다. 이 시장의 취임 전부터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았다. 이 시장의 인수위원회 격인 광주혁신위원회의 정책 방향에 대해 시민사회단체의 지적이 이어지는 등 논쟁이 치열하다.

광주혁신위원회가 서부권역 특화형 노인건강타운 건립 등을 제안하자 광주복지연대가 “복지도시 광주에 대한 어떠한 비전과 전략을 찾아볼 수 없다”고 반발했고, ‘아리랑문화물길’ 조성계획을 내놓자 환경단체가 “광주천을 회생 불능 인공하천으로 만드는 일”이라고 반발하고 나섰다. 이 밖에도 한전공대 유치 경쟁 등 전남 지역 간 이익 출동에 따른 갈등 소지가 큰 광주전남 상생 현안 등에 대한 해법 마련도 풀어야할 과제다. 홍성장 기자

sjhong@jnilbo.com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