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인구감소 발등의 불
전남도 민선 7기 현안과 당면과제
“낙후된 전남 번영의 시대로”
에너지 혁신밸리 비전 제시
한전공대 유치 ‘뜨거운 감자’
2018. 07.02. 21:00:00
김영록 전남지사가 이끄는 민선 7기 전남도가 2일 힘찬 출발을 했다. 전남도정을 훤히 파악하고 있는 김 지사는 이날 민선 7기 전남도정 구상을 밝히며 낙후된 전남의 발전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취임사를 통해 “전남도민의 삶이 실질적으로 바뀌는 전남 번영시대를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북상하는 제7호 태풍 ‘쁘라삐룬’ 대비를 위해 이날 오전 예정된 취임식을 외부 초청인사 없이 약식으로 치렀다.

김 지사는 “전남은 늘 역사의 등불이었고 중심이었으나, 일자리가 모자라고 인구가 줄어드는 등 현재의 여건은 녹록치 않다”면서 “이제 차별과 소외를 극복하고 호남의 자존감과 위상을 다시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젊은 인재를 양성해 세상을 움직이도록 하겠다”며 “각 분야에서 혁신리더로서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제2.3의 젊은 김대중을 배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유능한 기술인력과 연구개발 육성을 위해 한전공대를 설립하겠다”며 “재생에너지와 에너지 융복합 산업을 통해 전남을 에너지 혁신밸리로 만들겠다”고 비전을 제시했다.

전남 농수축산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생산, 가공, 유통, 수출에 첨단 정보통신기술 신산업을 적용해 농어민의 소득증대와 함께 전남을 스마트농업, 일번지, 세계적인 농수축산 생명산업벨트로 키워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김 지사 앞엔 만만찮은 과제가 놓여 있다. 가장 우선으로 풀어야 할 현안은 광주 민간공항과 무안공항 통합, 광주 군 공항 이전, 한전 공대 유치 경쟁, 저출산.고령화, 인구감소 등을 꼽을 수 있다.

민선 7기 들어 공항이전 문제는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의 광주혁신위원회는 최근 “민간공항은 군 공항 이전과 별개로 조건 없이 호남 관문인 무안공항으로 이전해 무안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록 전남지사도 당시 환영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민간공항 이전은 군공항 이전과 맞물려 있다 보니 광주시의 이전 방침을 두고 군 공항 이전의 조속한 추진을 염두에 둔 포석으로도 읽힌다. 그동안 광주시와 전남도는 민간공항은 선호하면서 군 공항은 서로 떠넘기려는 입장을 보여 공항 이전 또는 통합 논의가 진전을 보이지 못했다.

다만 김영록 전남지사는 군 공항의 전남 이전은 불가피하다는 인식을 밝힌 만큼 논의에는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한전공대 부지문제는 잠재한 갈등 요인이 노출될 우려가 커진다. 문재인 정부가 한전공대 설립 공약을 발표하면서 지역 발전에 미치는 파급력을 고려해 광주.전남 지자체들이 유치경쟁에 뛰어들면서 과열 양상을 보였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한전공대는 나주에 설립해야 한다”면서 “다만 한전공대, 에너지융복합 성과를 광주와 공유하겠다”고 밝혔지만 한전공대를 두고 갈등의 소지는 여전히 남은 상태이다.

인구감소도 고민거리다. 2017년 전남 인구가 190만 명대 아래로 처음으로 내려갔다. 고령화는 더욱 심화됐다. 전국 최초로 초고령화사회에 진입한 전남은 사망자보다 출생자가 적은 것이 인구 감소의 구조적 문제로 분석됐다. 인구 190만대가 무너지면서 기업유치 등을 통해 200만명대 인구 회복을 꿈꾸는 전남도에 비상이 걸렸다. 김성수 기자

sskim@jnilbo.com

기사 목록

검색